내가 살지 않은 고향 디트로이트로 여행

내가 살지 않은 고향 디트로이트로 여행

요즘 제가 디트로이트를 여행 할 때는 주로 축구 경기 나 장례식을 치릅니다.

제가 태어난 곳이자 22 살이 될 때까지 살았던 곳인 디트로이트에 저를 '여행자'라고 부르는 것이 이상하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다시 가져 가겠습니다. 저는 디트로이트 병원에서 태어났습니다. 하지만 저는 교외에서 자랐고 평생 동안 8 마일로드 아래에서 총 며칠을 보냈을 것입니다. 예, 그것은 에미넴에 관한 영화의 이름이 아니라 실제 길이입니다.

디트로이트로 날아가도 실제로 도시에 들어가지는 않습니다. 내 비행기는 로물루스에있는 디트로이트 메트로 공항에 착륙 한 다음, 내가 자란 북서부 교외에있는 어머니 집으로 택시를 탔습니다. 축구 경기가 있으면 앤아버로 운전합니다. 장례식이 있으면 버밍엄의 공동 묘지로갑니다.

지난 여름, 저는 뉴욕에있는 제 친구가 주말 동안 남자 친구와 함께 디트로이트에 간다는 이야기를 듣고 놀랐습니다. 휴가 중.

그리고 그들은 그것을 즐겼습니다.

저는 디트로이트의 저렴한 임대료를 활용하기 위해 도시로 이주하는 예술가들과 디트로이트의 공터를 지역 유기농 농장 네트워크로 전환 할 계획에 대해 읽었습니다.

"하지만 거기서 뭘 했어요?" 나는 믿기지 않게 물었다.

그들은 Detroit Institute of Arts와 Motown Museum에 갔고 복원 된 역사적인 맨션 인 Whitney에서 브런치를 먹었습니다.

"디트로이트는 훌륭 해요."

미시간 남동부 출신 인 저는 다른 사람들이 제 고향에 매료되어 완전히 당황했습니다. 저와 세 형제 모두가 시카고 나 워싱턴, DC 또는 뉴저지 같은“진짜”도시로 떠나기에는 너무 열망했던 곳입니다. 요크. 그러나 에미넴과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등장하는 크라이슬러 광고에 따르면 디트로이트가 돌아오고있다.

(믿을 수 있었으면하는데 디트로이트가 돌아 오는 영화를 너무 많이 봤어요.)

최근 잘 알려진 정부 구제 금융 덕분에 자동차 산업이 더 나아지고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동시에 저는 디트로이트의 저렴한 임대료를 활용하기 위해 도시로 이주하는 예술가에 대해 읽었습니다. 또한 디트로이트의 공터를 지역 유기농 농장 네트워크로 전환 할 계획에 대해서도 계속 듣고 있습니다.

사실 디트로이트의 폐허는 그 자체로 산업이되었습니다. 최근 다큐멘터리 디트로 피아 디트로이트의 썩어가는 웅장한 건축물을 우아하게 촬영하면서 뜨거운 새 책을 디트로이트 시티가 있어야 할 곳 : 미국 대도시의 내세 Rolling Stone 기자 (그리고 나의 동료 University of Michigan 졸업생) Mark Binelli가이 도시가 쇠퇴 한 역사를 자세히 설명합니다.

나는 내가 보았다 기뻤다 디트로 피아,하지만 영화가 제공하는 많은 정보를 좀 더 예술적이면서도 타원적인 스타일로 자세히 설명하는 Binelli의 책을 읽게되어 더 기뻤습니다.

Binelli의 세심한 조사를 통해 배우는 것 외에도, 그가 도시 밖에서 자란 경험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공유 한 솔직함에 감사했습니다. 특히 그가 다음과 같은 글을 썼을 때 저는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하지만 80 년대에는 새로운 원한의 강박적인 규칙 성으로 폭동이 시작되었습니다. 물론 원한이 항상 공손하게 표현되지는 않은 교외 지역이었습니다.”

교외에서 자란 우리 세대의 많은 백인 아이들처럼 나도 디트로이트의 폭동에 대한 끔찍한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부모님과 그들의 동료들은 모두 그곳에서 자랐지 만, 그들은 허드슨의 플래그십 백화점에서 쇼핑하기 위해 학교까지 걷거나 트롤리를 탔던 거리를 다시 방문한 적이 없습니다.

우리가 연극, 야구 경기 또는 미술 전시회를보기 위해 시내로 몇 번 운전했을 때 아버지는 항상 모든 차 문을 잠그 셨고 고속도로에서 내렸을 때 정차를 피하기 위해 때때로 빨간 불을 켜 셨습니다 . 우리가 다리 아래를 지날 때마다 누군가가 무거운 바위를 우리 차 지붕에 떨어 뜨릴 까 봐 두려워서 움찔했습니다.

이 모든 일은 20여 년 전에 일어 났지만 최근 몇 년 동안도 가족 모임에 참석했습니다. 교외에있는 선의의 부모와 조부모님이 도시의 칭찬을 대담하게 노래하기 위해 자녀를 꾸짖는 것을 우연히 들었습니다. “디트로이트”그들은 한숨을 쉬며 눈을 굴립니다.

이러한 것들은 고백하는 것이 즐겁지 않지만 직면하고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진정한 모터 시티 컴백에 대한 희망이 있으려면 도시의 한계를 넘어 사는 사람들이 참여해야하기 때문입니다. 어디에서 왔는지 물어 보면“디트로이트 . 정확히 디트로이트는 아니지만…”


비디오보기: 이병태 교수가 말하는 추미애 대표의 부동산 지대추구론 1편 9월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