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냐민 코헨이 예수를 찾아 더 나은 유대인이되다

베냐민 코헨이 예수를 찾아 더 나은 유대인이되다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Flickmor의 기능 사진. 위의 사진은 teresia입니다.

유태인 작가 Benyamin Cohen과의 일대일 인터뷰. 그의 저서“나의 예수의 해 : 랍비의 아들이 자신의 믿음을 찾아 성경 벨트를 방황하다”

Benyamin Cohen에게 물어보세요. 잘못된 방법으로 신발을 신을 확률이 50/50이라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랍비 (아내가 부족의 일원이 되었음)의 아들이자 전 편집장 미국 유대인 생활 또한 한동안 그는 교회에가는 것이 토요일 아침 성전에서 보내는 것보다 더 재미 있는지 궁금했다는 것을 알려줄 것입니다.

그의 유대인 버전에 대한 기사를 위해 애틀랜타 지역의 여러 교회를 방문하는 여름 한 달로 시작된 것은 구르는 돌 곧 서적 거래의 도움으로 복음 주의적 탈선, 침례교 벤더, 그리스도인 돌봄으로 가득 찬 한 해가되었습니다.

그러나 성경 벨트를 따라 큰 그림 여행 아래에 Cohen에게는 더 큰 내적 여행이있었습니다.

Rosh Hashanah, Yom Kippur와 그의 회고록 겸 여행기 인 My Jesus Year의 출시 사이에 우리는 그 여정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Thomas Hawk의 사진.

BNT : 매우 유태인 가정에서 태어났는데 자신이 자라면서 얼마나 종교적이라고 생각 했습니까? 당신은 지금 자신이 얼마나 종교적이라고 생각합니까?

BENJAMIN : 저는 우리 집 옆에 1000 평방 피트의 회당을 지은 정통 랍비의 아들로 자랐습니다. 그래서 제가 종교적이라고 말할 수 있겠 네요.

우리는 정 결함을 유지하고, 안식일을 지키고, 구약 성경에 규정 된 611 개의 다른 법을 유지했으며 바빌로니아 탈무드의 백과 사전 크기 20 권을 구성하는 수천 개의 아람어 페이지에 과도하게 설명되어 있습니다.

안식일에 우산을 사용할 수 없거나 왼쪽 신발 앞에 오른쪽 신발을 신으라는 말을 듣는 것과 같은 이상한 항목도 있습니다. 이것은 유대교가 어린 시절에 나에게 하나의 긴 법률 이론 수업처럼 가르쳐 진 방법이었습니다.

이제 어른이되어 더 이상 아버지의 랍비 지붕 아래 살지 않게되면서 새로운 관점에서 유대교를 경험할 수 있습니다. 나는 더 이상 이런 일을하도록 강요받지 않고 대신 스스로하기로 선택합니다.

그것은 활력을 불어 넣는 경험이며 나의 예수의 해를위한 여정으로 인해 생긴 것입니다.

mudpig의 사진.

어렸을 때 교회의 경이로움 / 부러움에서 교회를 이국적인 목적지 (특히 부족 구성원에게)로 위치시키는 성인 개념으로 어떻게 도약 했습니까? 이것은 당신의 삶의 과정에서 당신과 함께 붙어있는 것이 있습니까?

어린 시절의 경이로움이 실제로 사라지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인간의 기본적인 정신은 우리가 가질 수없는 것을 항상 원한다는 것은 말할 것도 없습니다.

이 두 가지를 합치면 교회가 나의 뱀, 사과, 에덴 동산이 모두 하나로 합쳐졌습니다. 영적으로 성장한다는 생각이 있다면 더 이상 피할 수없는 것이되었습니다.

기사가 책이 된 후에도 계속해서 예수님의 경험을 추구하게 된 이유는 무엇입니까?

처음에는 여름을 교회에갔습니다. 기독교에 대한 짧은 노출은 잡지 스타일의 작품에 좋은 피치를 만들었지 만 영성 부서에서는 성취되지 않았습니다.

이번 여행을 첫 번째 종교 여행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아니면 이스라엘 여행도 하셨나요? 그렇다면 미국 남부와 성지에서의 종교적 경험 (말장난이 아님)을 어떻게 비교 하시겠습니까?

나는 이스라엘에 몇 번 가봤는데 (어머니가 거기에 묻혀 있음) 사실은 성지가 영적 차원에서 나를 위해 어떤 일도 해주지 않았습니다.

나는 거기에“아하”순간이 없었습니다. 그 이유는 평생 종교 여행을 계속했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유대교가 항상 내 마음의 중심에 있지는 않은 날이 없습니다.

내가 먹을 수있는 음식의 종류부터 화장실을 사용할 때마다 축복을 낭송하는 가장 기본적인 수준 (유대 법은 또 다른 법)에서도 내 종교는 내 삶에서 강력한 힘이되는 것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Christopher Chan의 사진.

New Birth 메가 교회 이야기에서, 당신은 혼합되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합니다. 아이러니하게도 주변 환경 (및 주변 사람들)과 어울리고 싶어하는 많은 용감한 여행자들이 공유하는 감정입니다. 결국 조화를 이루거나 튀어 나오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합니까?

교회에서 유일한 유대인이되는 것이 가장 편안한 상황은 아닙니다. 모든 사람이 교회에서 유일한 유대인이라는 사실을 아는 것은 훨씬 더 불편합니다.

내가가는 거의 모든 곳에서 나는 유대인 해골 모자를 쓰고 패스를 눌러서 마치 교회의 유대인처럼 튀어 나왔다. 확실히 저에게 더 나은 상황이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어색함을 느꼈지만, 교회 신자들은 낯선 사람을 알아 차릴뿐만 아니라 대화에 참여할 수있었습니다. 여정에서 많은 사람들을 만났습니다.

이 여행의 중요한 여정은 내면의 여정 인 것 같습니다. 정교회 랍비의 아들이 자신의 종교와 영성을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그러나, 당신은 기독교 / 가톨릭 신앙에 대한 원 주민들과 수많은 상호 작용을합니다 (그리고 개인 공간의 침략에 대한 몇 가지 언급). 이러한 외부 적 만남이 내부 여정에 어떤 영향을 미쳤습니까?

나는 확실히 프라이버시를 갖고 내 개인적인 공간을 즐기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이다.

하지만 위에서 언급했듯이이 영적 순례에 궁극적으로 영향을 준 사람들을 많이 만났을 것 같지 않습니다. 이런 다양한 만남이 없었다면 요.

어떤 의미에서 책은 내가 만나는이 종교적 인물들에 대한 더 많은 것이되고, 나는 그들을 관찰하는 벽 위의 파리가된다.

coda의 사진.

이와 관련해 전 세계의 교회 (및 기타 예배당)는 관광 명소 (예 : 노트르담, 바티칸, 성 요한 등)이되었지만 예배가 열리지 않을 때 많은 사람들이 방문합니다.

행사로 교회에 가기보다는 물리적 인 장소로 단순히 교회에 간다면 여행이 얼마나 달랐을 것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여행이 전혀 같지 않았을 것 같아요. 자연 서식지에서 기독교인을 관찰하는 종교적 예배를 위해 그곳에 갔기 때문에 단순한 견학으로는 결코 접하지 못했던 접근과 통찰력을 얻었습니다.

반대로, 나는 예배당으로 알려지지 않은 여러 곳 (야구 경기장과 남부 동맹 기념관, 두 이름 만 말하면)에 가서 그날 교회로 변모했습니다.

믿음과 팬덤이 만난 그 사례들은 어떤면에서 저에게 더 큰 인상을 남겼습니다.

각 회중 (및 자신)이 서로 다른 상호 작용간에 다르게 정의하는 오버 더탑과 전적으로 영적 사이에는 경계가 있습니다.

예수는 많은 도시 이웃과 비슷한 변화를 통해 젠트리 화되고 있습니까? 아니면 우리가 차지하는 물리적 공간과 영적 공간 사이에 여전히 선이 있습니까?

“유태인 두 명에게 물어보고 세 가지 의견을 구하라”라는 유명한 유태인 농담이 있습니다.

올해 제가 발견 한 것은 유대교와 기독교의 차이점보다 유사점이 더 많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유사점 중 하나는 서로 다른 교파 내에서 수많은 신념과 의견입니다.

제가 다녔던 교회들이 정말로 예수님을 21 세기로 데려 왔습니다.

예를 들어, 하나는 소파와 힙 스터 라운지 의자에 대한 좌석을 피하는 커피 하우스처럼 보이는 교회였습니다. 그러나 동시에 나는 교회와 심지어 근대성이 보이지 않는 수도원을 방문했습니다.

각각 고유 한 방식으로이 나라에서 방대하고 다양한 기독교 컬렉션을 구성합니다.

skippy13의 사진.

한 교회를 설명 할 때 AJL 원본에 다음과 같이 씁니다. "불합리하게 배치 된 유태교 상징 인 벽에있는 메 노라가 베 지주들을 나를 놀라게합니다."

휴가 중에 상사를 만나는 것과 비슷한 느낌입니까? 당신은 또한 AJL 작품의 에필로그를“다음 일요일이고 나는 땀으로 인한 영적 혼란 상태에서 일찍 일어났습니다. 오늘이 안식일입니까? 누구의 안식일이겠습니까?” 그 영적 시차증이라고 부르겠습니까?

나는 책 자체에서 많은 동일한 감정을 공유합니다. 교회에서 유태인 상징을 보는 것이 휴가 중 사장을 보는 것과 비슷한 지 잘 모르겠습니다.

제 상사는 유대인이기 때문에 교회에서 제 상사를 보는 것과 비슷할 것입니다. 나는 일부 기독교인들이 a) 유대교에 매우 관심이 있고 b) 심지어 유대인 상징과 심지어 일부 휴일을 그들의 봉사에 가져 오기까지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이 더 충격이라고 생각합니다.

1 년 동안 교회에 갔을 때, 나는 확실히 영적 시차로 인한 시차를 느꼈습니다. 실제로 그렇게 무수한 서비스에 가느 라 피곤한 것 외에도인지 부조화라는 이상한 느낌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책을 쓰면서 어느 날 아침, 가톨릭 미사에 참석하기 바로 전날 회당에서기도 예배를 인도했습니다. 나는 사기처럼 느꼈다. 여기에서 나는 내 회중을 대표하고 있었는데, 그들은 내가 24 시간 전에 예수님과 함께 있었다는 사실을 거의 알지 못했습니다.

글쎄요, 이제 책이 출판 되었으니 제 비밀은 밝혀졌습니다.

여행은 무생물로서의 목적지가 아니라 한 번 그곳에서 경험 한 경험이라는 점을 지적합니다. 이것은 의도적 인 지점 이었습니까, 아니면 우연한 연결 이었습니까?

제가 가장 좋아하는 인용구 중 하나는 "인생은 목적지가 아니라 여행입니다."입니다. 제가하는 대부분의 모든 일에 빛을 비추는 원칙입니다. 그래서 그런 의미에서 나는 그것이 의도적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그러나 같은 의미에서 나는 교회 호핑 모험에서 본 모든 것을 결코 계획 할 수 없었습니다. 내가 만난 사람들, 내가 갔던 곳, 내가 가진 경험들, 그것은 모두 나로부터 바로 우연이 펼쳐지는 것이었다. 아마도 그것은 신성한 개입이었을 것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My Jesus Year 공식 서적 사이트를 방문하십시오.


비디오보기: 영어뉴스 Trump-Netanyahu Relationship